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fiogf49gjkf0d

【오산인터넷뉴스】김지헌 기자 = 사실 글쓴이는 감자탕을 좋아하지 않는다. 예전에 삼겹살 다음으로 제일 많이 먹는 회식메뉴였다. 삼겹살은 고기만 좋으면 별도의 요리 실력이 필요하지 않는 메뉴였지만 감자탕은 그렇지 않았다.

 

뭘 잘 못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비린내가 심하게 나는 곳도 있고, 뼈에 살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식당도 있었다. 아마 그때부터였던 같다. 감자탕을 멀리 한 것이...

 

그러다 얼마 전, 취재원을 만날 일이 있어, 식사 메뉴를 정하는데 그가비도 오는데 감자탕에 소주나 한잔 하시죠”라고 말했다.

 

 

 

 

 

그렇게 가게 된 곳이 미가촌이었다.

 

일단 밑반찬은 다른 감자탕 집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미가촌 감자탕은 수없이 먹던 그 감자탕들과는 뭔가 달랐다. 깻잎이 장식용이 아니라 엄청 많이 들어가 있고 파도 수북하게 올려졌다.

 

실제로 먹어보니 고기의 양도, 부드러움도 적당했다. 무엇보다 국물이 예전에 먹던 기름덩어리들이 아니었다.

 

그 이후로 감자탕이 생각나면 이 집을 찾아오곤 한다. 위치도 오산역 근처에 있어 차를 가져갈 필요도 없다.

 

 

 

마지막으로 애주가들이 주목해야 할 한 가지.

 

아직 소주 값이 3000원이라는 것.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6-06-15 16:06:3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많이 본 기사더보기
뉴스제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오산중고3130 척사대회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