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소야스님, 외상값 받으러 오시죠. - “스님 외상값은 언제 다 갚으실 겁니까?”
  • 기사등록 2015-10-14 10:44:23
기사수정

날씨야

네가 아무리 추워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오산인터넷뉴스하주성 기자 = ‘술타령이라는 소야 신천희 시인의 시이다, 술 좀 마신다고 하는 사람들은 이 시를 거의 다 알고 있다. 소야 신천희 시인은 아동문학가이며 시인이다. 현재 전북 김제시 금구면 오봉 3129에 있는 무주암에서 수행을 하고 계신 스님이기도 하다, 무주암에서는 4월 초파일에 다문화가족을 위한 잔치인 대문 열고 놀자라는 초청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도 했다.

 

▲ 시인이기도 한 아동문학가 소야스님
 

소야 스님을 안지는 꽤 많은 시간의 흘렀다, 하지만 마음을 열고 대화를 한 것은 얼마 되지 않는다. 십 수 년 전 지금은 화재가 나서 불에 타 사라진 넉넉한 술집이 수원 장안문 근처에 있었다. 이곳은 시인, 화가 등 많은 사람들이 이용을 하는 집이었는데, 아마도 내 기억으로는 그곳에서 처음 본 듯하다.

 

그러고 나서 술타령이라는 시를 알게 되었다. 얼마 전인가 수원의 한 막걸리 집에서 지인들과 함께 스님을 만났다. 그동안 스님은 스님대로 우리는 우리대로 워낙 바쁘다보니 조용히 앉아 이야기를 할 여유조차 갖지 못했다. 또한 생활하는 곳이 멀리 떨어져 있다 보니 자주 뵙는다는 것도 쉽지가 않다.

 

스님의 책을 선물로 받아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시는 소야 스님은 동시집 달님이 엿보는 일기장, 달을 삼킨 개구리, 밤하늘 엿보기 외 다수의 동시집이 있다. 또한 장편동화인 대통령이 준 완장, 꽝포 아니야요! 남북 공동 초등학교 와 어른과 아이가 함께 읽는 동시집인 똥꽃, 그림자는 착하다와 산문선 무얼 믿고 사나와 짜증을 내어서 무엇하나가 있다.

 

그러고 보니 지난해도 수원에 찾아오셨을 때 짜증을 내어서 무엇하나라는 책을 한 권 선물로 받았다. 이번에도 엄마 아빠와 함께 읽는 동시 그림자는 착하다라는 책을 직접 서명까지 해 주신다. 아이들을 워낙 예뻐하시는 스님은 아동문예 신인상 수상, 대전일보 신춘문예, 창주문학상, 녹색문학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 소여스님께 받은 책
 

스님 이 외상은 평생 못 갚으시겠네요?

 

어머니!

당신의 뱃속에서

열 달 동안이나 세 들어 살고서도

한 달 치 방세도 내지 못했습니다.

 

어머니!

몇 년씩이나 받아먹은

따뜻한 우유값도

한 푼도 갚지 못했습니다.

 

그것은

이승에서 갚아야 하는 것을

알면서도

저승까지

가지고 가려는 당신에 대한 나의

뻔뻔한 채무입니다.

 

외상값이라는 소야스님의 시이다. 이 시를 처음 접했을 때 스님이 아닌 인생의 스승 같았다. 그저 수행을 하시는 분이기에 이런 시를 쓰실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하기에는 부족하다, 늘 무엇인가 남을 위해서 살아야 한다고 하시는 스님이시기 때문이다. 현재 전주시 완산구 흥산남로 82에 사단법인 아이사랑 부모학교를 운영하고 계시는 스님은 부모도 자격증이 필요하다고 늘 말씀을 하신다.

 

아이사랑 부모학교는 현재 안성, 김제, 군산에 분교를 두고 있으며, 익산시 서동로에는 예절교육원을 운영하고 있다. 오랜만에 얼굴을 대하면서도 제대로 이야기조차 나누질 못하고 책만 한 권 받고 헤어졌다. 다음에 스님을 만날 때는 우리 오산에도 아이사랑 부모학교의 분교를 내 달라고 졸라봐야겠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5-10-14 10:44:2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많이 본 기사더보기
뉴스제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오산중고3130 척사대회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