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오산인터넷뉴스하주성 기자 = 요즘처럼 세상이 뒤숭숭할 때면 예전에 듣던 소리가 하나 생각난다. 들리는 소문이란 것이 부모에게 불효하고, 누구는 어머니를 혼자 두고 저희끼리 잘 먹고 잘 산다는 이야기이다. 그런 말을 들으면 괜히 마음 한 구석이 싸해진다. 나도 그런 사람들과 별반 다르지 않게 살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 때문이다.

 

▲ 할미꽃
 

예전 지역KBS에서 방송생활을 할 때 대전과 충남을 돌아다니면서 옛 소리를 채록해, 라디오 생방송을 할 때이다. 공주시 신풍면 백룡리에 거주하시던 강갑수(, 채록당시 80. 1988)어르신께서 들려주신 오륜가(五倫歌)’라는 소리였다.

 

'오륜가(五倫歌)'는 부모가 자식을 생각하는 마음과, 자식이 부모에게 해야 할 도리가 낱낱이 적혀있다. 이 오륜가는 가끔 옛일을 기억할 때면 생각이 난다. 한 평생 부모님들에게 제대로 효도 한 번 하지 못한 것을 늘 후회하게 만든다. 정말 지금 생각해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그런 소리였다.

 

▲ 백천화백의 풍속도 중에서
 

사람이 살아가는 도리를 알려주는 소리

 

강갑수 어르신은 당시 마을회관에서 이 소리를 해주셨다. 어릴 때인 7~8세 때 서당에서 배우셨다는 이 오륜가를, 연세가 그렇게 되셨는데도 일일이 기억하고 계셨다. 거의 30분 가까운 시간을 오륜가를 읊어주시던 어르신. 아마 이 소리를 일찍 들었다고 한다면, 조금은 불효에서 벗어날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

 

천지만물 생길적에 귀한것이 사람이라

무엇으로 귀하던고 오륜행실 그뿐이라

오륜지도 의미하면 천지중에 참례하고

오륜지도 모르며는 금수인들 비할소냐

부자유친 으뜸이요 군신유의 버금이라

안에들면 부부유별 밖에나가 붕우유신

형제간에 우애하면 장유유서 자연하니

다섯가지 하는일이 옛글에도 분명하다

조목조목 말씀하여 사람마다 일깨우세

 

강갑수 어르신의 이 오륜가는 이렇게 서두를 끄집어 낸 뒤, 부모님들의 자식사랑이 이어진다. 아마 수십 년 가까이 전국을 돌면서 만난 많은 옛 소리 가운데, 이렇게 사설로써 가치 있는 소리를 더 이상 들어보지 못하였다.

 

부모님의 마음이 그대로 전해져

 

이곳향당 아희들아 부자유친 들어보세

천지간에 중하기는 부모밖에 더있으랴

부모은혜 생각하니 태산이 가볍도다

아버님이 낳으시고 어머님이 기르시니

모태십삭 해임할때 신비하기 그지없다

 

목욕감겨 누일적에 금옥같이 다룬다네

한번울면 염려하여 쓸어보고 만져보고

진자리에 부모눕고 마른자리 골라뉘여

우울까 염려하고 배고플까 근심하네

홍진마마 가려낼때 부모마음 어떻드냐

음식이 맛이 없고 한 잠을 못이루어

천지에도 빌어보고 의술에도 의탁하여

주야정천 한마음이 아이에만 맺혀있어

병세만약 위독하면 일촌간장 다녹는다

 

어르신의 이 오륜가를 들으면서 얼마나 가슴이 아파왔는지 모른다. 이 소리를 듣고 있을 때는 이미 부모님들이 모두 세상을 떠나신 뒤였다. 그래서 이 소리가 더 가슴을 후벼 팠는지도 모른다. 고개를 들 수가 없고 세상을 바라다 볼 낯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 뒤로는 오륜가의 사설이 부모님들이 자식을 키우면서 얼마나 정성을 쏟으며 많은 노력을 하는지, 구절구절 부모님의 마음이 이어진다. 공부를 시키고, 좋은 의복을 입히며, 좋은 것을 먼저 자식에게 먹이는 부모마음. 성혼이라도 할라치면 좋은 배필을 구해주기 위해 여기저기 다니시면서 고생을 하시는 부모님의 마음이 글 안에 녹아있다.

 

2010년부터 지난해 8월까지 우리나라 패륜범죄는 4923건이나 된다. 매년 1천 건, 하루에 3건씩 부모에 대한 패륜범죄가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오륜가를 제대로만 교육을 시켰어도 이런 패륜범죄는 줄어들지 않았을까? 도대체 우리 가정교육은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일까? 요즈음 세태에 걱정이 앞선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5-09-07 13:21:2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많이 본 기사더보기
뉴스제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오산중고3130 척사대회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