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오산인터넷뉴스】김민수·이영주 기자 = 요즘과 같이 물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시점에 좋아하는 부위의 고기를 배불리 맘껏 즐긴다는 건 상상하기 힘들다.

 

▲ 명성고기마을의 고기들이 식감을 자극한다.

 

막상 큰 맘을 먹고 고깃집으로 향하더라도 싱싱한 야채와 밑반찬들의 리필 서비스를 부르기 조차 민망하다.

 

▲ 명성고기마을은 고기와 밑반찬, 야채들이 모두 무한리필이다.

 

이럴 때 가면 딱 좋은 고깃집이 오산에 문을 열었다.

 

‘오산 외식 문화의 선두주자’를 꿈꾸는 ‘명성고기마을’이다.

 

▲ 원적외선 불판 위에서 고기가 지글지글 익어가고 있다.

 

명성고기마을은 1인분에 1만5천원으로 고기와 야채를 마음껏 먹을 수 있다.

 

▲ 신선한 야채들은 먹기도 전에 이미 눈을 즐겁게 한다.

 

이는 손님들이 직접 갖다 먹음으로써 서빙 인건비 절감 등으로 가능하다.

 

▲ 고기는 종류별로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내 손과 발을 조금만 움직이면 원하는 부위의 고기와 야채, 그 외 밑반찬들을 얼마든지 즐길 수 있다.

 

▲ 원하는 만큼 가져다 먹으면 된다.

 

말 그대로  ‘무한 리필’이다.

 

▲ 밑반찬 종류도 상당히 다양하다.

 

먹고 또 먹어도 괜찮다는 말이다.

 

명성고기마을이 제공하는 고기는 10여 종에 이른다.

 

▲ 색깔이 예쁜 롤김밥이다.

 

생삼겹, 생목살, 소갈비, 우삼겹, 왕갈비, 살치살, LA갈비 등 입맛을 자극하는 고기들이 즐비하다.

 

특히 LA갈비 양념은 고소하고 담백해 남녀노소 누구나 구미가 당길 것이다.

 

▲ 우측 톳무침과 동치미, 위쪽 제육볶음.

 

항정살은 돼지 뒷덜미의 목살로 돼지의 목에서 어깨까지 연결된 부위이다.

 

이는 한 마리에서 200g 정도만 공급돼 희소가치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명성고기마을의 항정살은 부드럽고 연해 씹기도 편하다.

 

▲ 몸에 좋은 원적외선이 나온다고 한다.

 

고기는 육질만큼이나 굽는 불도 중요한데 명성고기마을은 건강에 좋은 원적외선이 나온다고 한다.

 

이는 냄새가 덜하고 불판을 갈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또 원적외선은 적외선 파장이 긴 것을 일컫는데 눈에 보이지 않고 물질에 잘 흡수되며 침투력이 강하다.

 

이러한 열작용은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되는 세균을 없애는 데 도움이 되고, 모세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순환과 세포조직 생성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버튼식 불조절이라 매우 편리하다.

 

여기에 버튼식이라 작동이 매우 편리하다. 단계별로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된다.

 

이뿐이랴! 잡채, 김밥, 샐러드, 톳무침, 버섯볶음, 고추 장아찌, 양념게장 등 각종 밑반찬까지 그득하다.

 

▲ 고기 저장고가 깔끔하게 정리돼 있다.

 

점심특선으로 6천원하는 백반도 있고 왕갈비탕은 7천원이다. 중학생 미만은 8천원에 고기뷔페를 즐길 수 있다.

 

▲ 명성고기마을의 차림표.

 

고기를 선호하지 않는 사람들은 신선한 야채에 다양한 밑반찬으로 풍미를 즐길 수 있다.

 

아이들에게는 식사 후 코스로 마련된 아이스크림이 특히 인기일 터이다.

 

명성고기마을의 고기는 미국산과 칠레산이며 30년 경력의 주방장이 손질한다.

 

베테랑의 손을 거친 고기들은 보기 좋은 모양과 크기로 손님들을 기다린다.

 

▲ 서동일 명성고기마을 대표.

 

서동일 대표는 “싱싱하고 맛 좋은 고기만을 엄선해 준비했다”며 “외식하고 싶을 때 경비가 많이 들어 고민이시라면 명성고기마을에 오셔서 마음껏 드시고 가시면 된다”고 말한다.

 

▲ 가게 내부. 이후 단체손님이 꽉 들어찼다.

 

아닌 게 아니라, 명성고기마을은 문 연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도 벌써 입소문이 난 것인지 인터뷰를 갔던 날도 단체 손님이 몰아 닥쳤다.

 

▲ 서동일 대표의 개업을 축하하는 표식들.

 

이 중에는 서동일 대표의 20년 손맛을 기억하는 이도 있을 것이고 새로이 선보인 고기마을에 호기심을 가지고 찾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 신선한 야채들을 맛볼 수 있는 곳, 명성고기마을.

 

서동일 대표는 이 자리에서만이 아니라 한식으로 요식업에 종사한 지 20년이 넘었다고 하니 그의 손맛은 이미 증명된 셈이 아닌가.

 

명성고기마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문을 열며 한 번에 120명까지 수용 가능하다.

 

▲ 명성고기마을은 한 번에 120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회식이나 외식, 혹은 따뜻한 점심 한 끼 먹을 곳으로 적절하지 않겠는가. 맛있는 고기, 야채, 밑반찬, 음료가 가득하다.

 

▲ 오산시 오산동 '명성고기마을'.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다.

    전화 031) 375-5050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3-01-01 10:42:4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현재의견(총 1 개)
  • 한량2013-01-03 19:24:03

    몇번 가보았는데 고기맛도 괜찬고 좋았습니다..추천합니다.

최근 많이 본 기사더보기
뉴스제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오산중고3130 척사대회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