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오산 시내버스 파업 장기화 되나?...2주째 노사 갈등 지속 - 임금 인상 폭 놓고 노사간 입장 차 명확해 협상 결렬 - 오산시, 전세버스 투입했으나 '예비비 낭비' 논란
  • 기사등록 2019-03-21 18:00:05
  • 기사수정 2019-03-23 16:18:35
기사수정

【오산인터넷뉴스】이창희 기자 = 경기도 오산시 시내버스 파업이 장기화 되고 있다. 파업 시작 후 2주가 지났지만, 노사는 여전히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오산교통 파업으로 수십 대 버스가 운행을 중단한 채 차고지에 머물러 있다. (사진=김승연 기자)

오산 시내버스 파업은 지난 7일 시작됐다. 오산 유일의 시내버스 업체 오산교통 노조는 임금 협상이 결렬되자 쟁의행위 투표를 진행, 재적 조합원 120명 중 112명 찬성(찬성률 93.4%)로 파업을 가결했다.


노조 측 요구 사항은 '적정 임금 보장'이다. 노조에 따르면 오산교통 기사들은 하루 16시간씩 2~3일 연속 일하고 하루 쉬는 구조로, 주 40시간 일하는 일반 직장인들보다 월 평균 100시간 더 많이 근무하고 있다. 그럼에도 임금은 인근 지역 버스 회사보다 적게는 60만원, 많게는 100만원까지 차이 나기 때문에 최소 38만원은 올려야 생계를 유지할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사측이 돈을 아낀다는 명분으로 버스 정비도 제대로 해주지 않으며, 법적으로 보장된 휴게시간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게 노초 측 주장이다.


반면, 오산교통 측은 대형 운수업체들과 임금을 비교하는 건 무리가 있다며 33만원 인상을 고수하고 있다. 사측은 이미 작년에 30만원 수준의 임금 인상이 어뤄져 올해 또 과도한 인상을 하긴 어렵다는 반응이다.


오산시는 시민 편의를 위해 전세버스를 투입했는데, 여기엔 하루 5,000만원 넘는 예비비가 들어 예산 낭비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진=김승연 기자)

한편, 오산시는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전세버스를 투입했다. 8개 노선 36대를 투입했다가 파업이 길어지자 전 노선 75대로 늘렸다. 하지만, 이는 임시 방편에 불과하다. 전세버스 투입에 하루 5,600만원 정도 드는데, 오산시 올해 일반 예비비 13억원으론 계속 버틸 수 없다. 벌써 4억원 넘는 돈이 전세버스 운행에 들어간 상태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03-21 18:00:0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많이 본 기사더보기
뉴스제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