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인터넷뉴스

장애인정보

작성일 : 14-10-25 11:21
경기도 장애인콜택시 추가 요금 시·군따라 30배 차이
글쓴이 : 관리자
조회수 조회 : 3,007

fiogf49gjkf0d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정성호 의원은 23일 장애인콜택시 요금이 시·군마다 달라 기준 요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이 낸 국감자료에 따르면 안양시의 장애인콜택시 기본요금은 2천원으로 가장 높다.

고양·부천·군포시가 1천500원으로 뒤를 이었고 가장 낮은 가격은 1천원으로 조사됐다.

전체기사 본문배너

추가요금은 오산시가 1㎞당 600원이지만 용인시는 20원으로 30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도내 31개 시·군 가운데 12곳이 장애인콜택시 법정대수를 지키고 있고 19곳은 지키지 않고 있다.

광주·남양주·구리·안성·여주·과천시와 가평군 등 7곳은 장애인콜택시를 아예 운영하지 않았다.

댓글
최근 많이 본 기사더보기
뉴스제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