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오산시, 자유한국당 오산시당협의 생태체험관 관련 성명에 대한 오산시 입장 - 관련법을 위배한 사항 전혀 없다
  • 기사등록 2020-01-09 19:55:16
기사수정

【오산인터넷뉴스】오산시는 자유한국당 오산시당협이 9일, 오산시청 생태체험관(가칭 버드파크)이 기부조건이 붙은 기부채납이므로 기부를 받아서는 안 된다는 성명 발표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오산시 전경

오산시는 성명에 대해 입장 내용은 다음과 같다. 


현행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제7조 제1항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공유재산을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하려는 자가 있으면 행정재산으로 기부하는 재산에 대하여 기부자, 그 상속인, 그 밖의 포괄승계인에게 무상으로 사용 허가하여 줄 것을 조건으로 기부채납을 받을 수 있도록 명시되어 있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동법 제20조에서는 수의의 방법으로 사용·수익허가를 할 수 있도록 명시하였고, 동법 제21조 제1항에서는 무상사용·수익허가 기간은 무상사용을 허가받은 날부터 사용료의 총액이 기부를 받은 재산의 가액에 이르는 기간 이내로 하되, 그 기간은 20년을 넘을 수 없도록 명시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오산시는 본 사업을 진행함에 있어 관련법을 위배한 사항이 전혀 없음을 명확히 밝힙니다. 오산시는 앞으로도 법에서 정한 사항을 명확히 해석하고 규정에 어긋남이 없도록 사업을 공명정대하게 진행할 것입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09 19:55:1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많이 본 기사더보기
뉴스제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부가세신고안내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