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조재훈 도의원, '꽃신' 출판기념회로 총선간다 - 이 땅 위의 여성과 남성이 같이 행복했면....
  • 기사등록 2019-11-02 09:48:14
기사수정

【오산인터넷뉴스】지난 1일, 내년 총선을 겨냥한 듯한 조재훈 도의원이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500여 명의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화이팅을 외치는 조재훈 도의원(左)로부터 3번째

행사 진행은 탤런트 이원종이 맡았으며 ‘꽃신’ 단편소설로 근대사 대한민국 여성의 아픔 삶 속에서 희망의 메시지를 그린 책으로 시민들과 함께하며 진실한 대화로 전개되었다. 


소설 내용은 기복이라는 어린 소녀가 할머니의 할머니 때부터 당연하다는 듯이 이어져 내려온 여자로서의 힘든 삶. 그것을 자연스럽게 기복에게 전해주는 기복 어머니, 그래야 한다고 당연하게 받아들인 기복을 통해서 100년도 되지 않은 얼마 전 우리나라 여자들의 모습을 그렸다. ‘가부장적인 사회가 당연하다는 듯이 휘둘렀던 어떤 힘!, 남성 본위의 나라가 받아들인 이기적인 자연스러움! 등을 나열했다. 


 출판 기념회에 참석한 축하객 기념촬영


조 의원은 “한 소녀의 어릴 적에 본 모습들을 토대로 외할머니와 어머니에게 들었던 이야기를 소설의 형식으로 엮었다.”라며 “윗분들에게 ‘감사함’과 ‘고마움’을 전하며 이 땅 위의 여성과 남성이 같이 행복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사회자 이원종과 기념촬영하고 있는 추병욱, 강래성

한편, 조 도의원은 화성·오산에서 태어나서 화성초등학교, 오산중학교, 수원 유신고등학교, 경기대학교 산업공학과를 졸업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 정무 특보, 경기도 FT 대책위원, 오산환경운동연합 운영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대변인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장으로 일하고 있으며 경기언론인연합회 의정 대상을 수상했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02 09:48:1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많이 본 기사더보기
뉴스제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부가세신고안내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