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당, '5·18 망언' 사과..."깊은 유감·사과 말씀 드린다" - 5·18 단체 면담 갖고 공개 사과, 재발 방지 약속
  • 기사등록 2019-02-13 16:26:22
  • 기사수정 2019-03-21 17:40:03
기사수정

【오산인터넷뉴스】이창희 기자 = 자유한국당이 13일 오후 5·18 관련 단체와 면담을 갖고 최근 불거진 '5·18 망언'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대책위원회는 김병준 위원장에게 항의서를 전달했다. (사진=김승연 기자)

광주 지역 55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은 이날 국회를 방문,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에게 항의서를 전달했다.

관계자들은 "공당인 한국당이 역사를 부정하고 5·18을 능멸하는 용서받지 못할 일이 일어났다"며 "39년이 지났음에도 정치 수단으로 이용하려는 현실에 환멸을 느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군 침투설에 대한 당의 공식 입장 발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출당 조치 △국회의원직 박탈 위한 제명 추진 동참 △5·18 왜곡 처벌법에 대한 당의 입장 △당 지도부의 대국민 사죄 △5·18 진상규명 조사위, 적합한 위원 추천 혹은 추천 포기 등을 요구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불거진 5·18 망언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김승연 기자)

김 위원장은 "(5·18) 희생자와 유가족, 광주 시민에게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게 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일부 의원들 중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는 걸 부정하지 않겠다"며 "다만 당의 공식 입장은 전혀 아니라는 것을 알아달라"고 해명했다.

5·18 진상조사 위원 추천에 대해선 "후속 조치가 빠르게 이뤄지도록 이야기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의원 징계 문제는 "당 윤리위원회가 열리고 있지만, 쉽게 결론 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김 위원장은 "요구를 100% 수용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이지만, 나머지 부분은 절대 가볍게 여기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02-13 16:26:2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많이 본 기사더보기
뉴스제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