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7-16 오후 8:32:00
기사
검색
[로그인] [독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제보ㆍ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오산소식
경기도청
경기도의회
경기도교육청
수원소식
화성소식
평택소식
인사/부고
정치소식
오산탐방
상공기업소식
행사단체소식
문화소식
교육소식
스포츠/건강
아름다운 사람들
사건사고
전국뉴스
오피니언
독자기고
칼럼사설
여론광장
기자수첩
인사이드
인물대담
맛집여행
주말여행
시민취재
기자탐방
자유게시판
2018-04-29 오후 4:57:46 입력 뉴스 > 정치소식

곽상욱 예비후보, 반칙 중단하기 바란다
문영근 예비후보의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 밝혀



【오산인터넷뉴스】29일, 문영근 오산시장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내용을 같은 날 곽상욱 오산시장 예비후보는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히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문영근 예비후보의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

 

먼저 같은 당을 동료들과 진행하는 경선 과정에서 우려했던 제살깎기식 흑색선전이 동원되는 것에 개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문영근 후보쪽에 27일 오후 1시에 불출마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은 사실입니다. 경선 후보 결정과정에서 너무도 힘들고 괴로웠고 선당후사 결초보은의 충정으로 불출마 결심을 하고자 하는 마음을 가졌습니다. 같은 경선주자인 문 후보와 이런 마음을 토로하고 불출마에 대한 의견을 지지자들과 함께 해오신 많은 분들과 심각히 의견을 나눈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후 상의과정에서 저 하나만의 생각이 아니라 우리 오산시민과 당원 동지 모든 분들의 공통된 결정으로 최종적으로 경선에 임하는 것으로 정해졌습니다. 이 과정은 성명을 통해 발표한 바 있습니다. 문 후보쪽에서도 저의 이런 충정을 이해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항간에 저에 대한 숱한 소문과 의혹이 떠돌고 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공개된 장소에서 동료들과 여흥 장면이나 사생활을 도둑 기록하여 악의적으로 짜깁기 편집하거나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짜맞춰 선거에 이용하려는 전형적인 흑색선전입니다.

 

하지만 같은 당 동료들까지 그런 허위 사실을 부풀려 의혹을 증폭시키고 선의로 공명정대하게 경쟁하여야 하는 경선 과정에 악용하는 전형적인 선거판 흑색선전의 모습을 보면서 개탄스럽고 안타까운 마음 금할 수 없습니다. 당장 이런 반칙을 중단하기 바랍니다.

 

향후 이런 사안이 공식 비공식적으로 또는 온라인이나 SNS 등을 통해 유포될 경우 그 당사자나 유포자 모두에 대해 낱낱이 법적 문제를 포함해 강력히 대처할 것입니다. 허위 날조된 사안을 입수해 의혹을 부풀리거나 유포하거나 기타 전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 그 불법사항을 법적으로 물을 것입니다.

 

 

2018. 4. 29

 

더불어민주당 오산시장 예비후보 곽상욱

 

 

 

오산인터넷뉴스(osinews1@naver.com)




메인으로


카카오스토리네이버밴드
       

  의견보기
???
진심으로 그렇다면 지지자들과 먼저 얘기를 하고 확정이 된후 상대를 불렀어야 설득력이 있겠다. 2018-05-01
???
진심으로 그렇다면 지지자들과 먼저 얘기를 하고 확정이 된후 상대를 불렀어야 설득력이 있겠다. 생업을 그만두고 곽후보를 돕는 지지자도 있다던데 2018-05-01
오산
본인, 상대후보, 지지자들, 경기도당 까지 많은 상처를 받았습니다. 두분모두 이제 추스리고 정정당당히 임해주시기 바랍니다 2018-04-30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99,376,673
  오늘 : 38,946
  현재접속자 : 152
오산인터넷뉴스 | 경기도 오산시 대원로 57 중앙씨티월 3차 203호 | 제보·광고문의 031-376-3200 | 팩스 031-372-3115
개인정보보호정책 | 등록번호 경기 아51420호 | 발행인/편집인:홍충선 | 본부장:갈영수 | 청소년보호책임자:홍충선
외부 필진 글(칼럼·기고)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o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osinew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