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7-16 오후 8:32:00
기사
검색
[로그인] [독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제보ㆍ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오산소식
경기도청
경기도의회
경기도교육청
수원소식
화성소식
평택소식
인사/부고
정치소식
오산탐방
상공기업소식
행사단체소식
문화소식
교육소식
스포츠/건강
아름다운 사람들
사건사고
전국뉴스
오피니언
독자기고
칼럼사설
여론광장
기자수첩
인사이드
인물대담
맛집여행
주말여행
시민취재
기자탐방
자유게시판
2018-04-29 오후 3:54:13 입력 뉴스 > 행사단체소식

해무 자욱한 장자도, 우리가 남이가~
오산운암라이온스의 힐링 야유회



【오산인터넷뉴스】홍충선 기자 = 국제라이온스협회 354-B지구 오산운암라이온스(회장 임종일) 회원과 네스회원 40여 명은 지난 28일 군산 장자도로 춘계 야유회를 다녀왔다.

 

 

장자도는 고군산군도의 마지막 섬인 장자도는 작년까지는 군산의 비응항에서 유람선을 타고 들어가는 곳이었으나 올해부터는 25년에 걸쳐 완공한 새만금 방조제로 자동차를 이용해 들어갈 수 있다.

 

 

정자도에는 대장도 장자 할매 바위가 있는데 이 바위를 보면서 사랑을 약속하면 사랑이 이루어지고 배반하면 돌이 된다고 하는 전설도 있어 연인들에게는 묘한 재미를 더한다.

 

 

해무가 자욱한 군산 장자도에서 진행된 야유회는 올레길을 거닐며 못다 한 이야기와 향후 라이온스의 발전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나 등 담소를 나누며 장자도의 비릿한 바닷냄새를 맡으며 힐링을 만끽했다.

 

 

임 회장은 회장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회원들의 열정과 관심으로 무사히 완주한 것 같다. 라이온스 클럽의 모토인 우리는 봉사한다. We serve”에 따라 우리가 힘을 합해 봉사를 하고 서로 아끼고 돕는다는 큰 가치를 두고 열심히 봉사하자. 그리고 라이온의 품위를 잃지 말고 자부심을 가지자라고 멋진 인사말로 마무리했다.

 

[추억의 순간들]

 

 

 

오산인터넷뉴스(osinews1@naver.com)




메인으로


카카오스토리네이버밴드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99,376,633
  오늘 : 38,906
  현재접속자 : 137
오산인터넷뉴스 | 경기도 오산시 대원로 57 중앙씨티월 3차 203호 | 제보·광고문의 031-376-3200 | 팩스 031-372-3115
개인정보보호정책 | 등록번호 경기 아51420호 | 발행인/편집인:홍충선 | 본부장:갈영수 | 청소년보호책임자:홍충선
외부 필진 글(칼럼·기고)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o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osinew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