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11-20 오후 7:29:00
기사
검색
[로그인] [독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제보ㆍ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오산소식
경기도청
경기도의회
경기도교육청
수원소식
화성소식
평택소식
인사/부고
정치소식
오산탐방
상공기업소식
행사단체소식
문화소식
교육소식
스포츠/건강
아름다운 사람들
사건사고
전국뉴스
오피니언
독자기고
칼럼사설
여론광장
기자수첩
인사이드
인물대담
맛집여행
주말여행
시민취재
기자탐방
자유게시판
2017-10-16 오전 1:37:30 입력 뉴스 > 오산소식

독산성문화제 최악의 혈세낭비 논란
여러분! 문화·예술이 어우러진 축제였나요?



오산인터넷뉴스강기성 기자 = 오산시의 대표 축제인 독산성문화제가 막대한 예산 투입에도 불구하고 볼거리 없는 공연은 물론 주차 및 인부(人夫)에 대한 배려가 없어 시민들의 비난과 함께 혈세 낭비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8회 오산독산성문화제57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재)오산문화재단(이사장 곽상욱) 주관으로 지난 13일부터 16, 고인돌공원에서 개최됐다.

 

▲ (재)오산문화재단 곽상욱 이사장

 

곽 이사장은 지난 15, 보도자료를 통해 독산성문화제가 문화·예술이 어우러진 축제로 시의 정체성을 보여 준 것이며 대한민국 문화축제의 기본 틀을 만들었다경기도 10대 축제, 문화체육부 선정 유망 축제의 진입을 준비 중이다고 말하며 성공적인 축제라고 밝혔다.

 

그러나 보도자료와 다르게8회독산성문화제‘(재)오산문화재단을 비난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지난 15일, 독산성문화제 행사장을 찾은 시민이 주차공간이 없어 주차된 차량들을 피해 겨우 나가고 있다.

 

시민 A(43)즐거운 마음으로 가족들과 함께 행사장의 왔는데 주차할 곳이 없어 행사장 주변을 13바퀴나 돌았지만 결국엔 주차를 못해 그냥 집으로 돌아왔다기본적인 주차문제도 해결 못하면서 행사를 진행한다고 말 할 수 있는 것이냐?”며 주차장을 확보하지 못하고 행사를 강행 한 오산시를 비난했다.

 

시민 B(, 26)이처럼 사람들도 휑하고 볼 것 없는 공연도 처음 봤고 결혼도 하지 않은 나 같은 사람이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단 하나도 찾지 못했는데 도대체 무엇을 보고 흥미와 재미를 느끼라고 그렇게 홍보하면서 시민들을 초대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작태라고 꼬집었다.

 

독산성문화제 주무대가 지난 15일, 오후 2시 텅비어 있는 상황이다.

 

재단은 독산성 문화제를 위해 투입된 인부들에게 식탁이나 책상도 없이 점심과 저녁식사로 차가운 도시락만 지급한 것 같다는 주장도 나왔다.

 

시민 C(, 37)점심 때 인부들이 옆에서 책상이나 식탁도 없이 차가운 도시락을 먹는 것 같던데 행사를 주관 한 재단이 배려가 없는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독산성문화제의 음향 담당 업무를 하는 인부들이 지난 15일, 식탁과 책상도 없이 쪼그리고 앉아 도시락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오산문화재단 관계자는 전화통화에서 “57000만 원의 예산으로 6만 명의 인파가 모이는 공연을 찾아보기는 힘들 것이다”라고 자평했다.

 

 

 

오산인터넷뉴스0(osinews1@naver.com)




메인으로


카카오스토리네이버밴드
       

  의견보기
김태영
적폐청산이 중앙에만있나요 지역도 마찬가지 아니겠습니까 2017-10-17
심각하군요
휘회대회는 우수상받은 한자(지)오타 2017-10-16
오충근
헐~~돈 엄청나게 드네 2017-10-16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방문자수
  전체 : 178,939,270
  오늘 : 1,474
  현재접속자 : 123
오산인터넷뉴스 | 경기도 오산시 대원로 57 중앙씨티월 3차 203호 | 제보·광고문의 031-376-3200 | 팩스 031-372-3115
개인정보보호정책 | 등록번호 경기 아51420호 | 발행인/편집인:홍충선 | 본부장:갈영수 | 청소년보호책임자:홍충선
외부 필진 글(칼럼·기고)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os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osinews1@naver.com